2019년 3월 21일 목요일

영화 Never look away

Image result for never look away images

독일 영화, 오스카상 후보에 올랐으나 상을 받지는 못한 작품이다. 이  감독의 다른 작품으로는  Lives of Others 가 있고 이 작품으로 오스카상을 받은 적이 있다. (네플릭스에 있고 상받을 만하다 느껴지는 작품) 
3시간이 넘는 긴 영화인데 지루하지 않고 영상이 아름답다. 스쿼럴 힐의 매너 영화관에서 관람했다.
주인공은 아티스트.
동독에서 나찌 시절에 어린 시절을, 청년기는 공산주의를 겪는 격변의 시대를 살아간다. 
어린 시절, 아름다운 처녀였던 숙모가 정신이상 증상으로 수용소로 끌려가는 걸 목격하고, 학교 선생님이었던 아빠는 어쩔수 없이 나찌당에 가입했다가 전쟁 이후에는 해고를 당하고 청소일을 하게되는 어려움을 겪는다. 전쟁에서 가까운 사람들이 죽고 마을이 불바다가 되는 것도 목격한다.
자라면서 그는 아트의 타고난 재능으로 아트스쿨에 들어가지만 그려야하는 그림들은 공산주의 선전용 그림들이었다. 전형화된 아트에 회의를 느끼며 서독으로 건너오는 주인공.
우여곡절 끝에 자신만의 아트, 누구의 간섭과 강요에서 부터 자유로운 자아를 찾아가는 , 자신의 삶과 경험, 그 진실을 외면하지 않고 똑바로 되돌아보며(Never Look Away) 거기서 우러나오는 그림을 그리며 자유롭고 아름답게 살아간다. 

주인공의 삶과 대조되는 삶은 주인공의 아내의 아빠, 장인의 삶이다. 그는 산부인과 의사이다. 
그때 그 때 변해가는 시대에 맞게 재빠르게 변신하며 성공하며 살아간다. 골수까지 나찌신봉자인 그는 정권의 바뀌어감에도 용케 살아남아 부를 누린다. 하지만 그는 외동딸이 주인공과 만나 사랑에 빠져 임신하자 열등유전자를 가진 아이가 태어나게 할 수 없다며 직접 임신중절 수술을 단행하는 냉혈한이다. 또 주인공의 숙모를 중증으로 진단하여 가스실로 보내 죽게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30이 다 되어가는 나이의 가난한 뒤셀도르프의 아트 스쿨의 학생 예술가인 주인공 부부를 찾아간 그는 여기 저기 유명한 휴양지에서 찍은 사진들을 보여주며 가난한 주인공 부부의 삶을 비웃는다. 

주인공이 다니는  뒤셀도르프의 아트 스쿨은 동독의 아트와는 전혀 다른 창의성과 자유로운 예술의 극치를 보여주고 주인공은 새로운 예술의 세계에 압도당하며 이런 저런 시도들을 하지만 초창기에는 그닥 성공적이지 못했다. 그러다 한 순간 주인공이 어렸을 때 아티스트가 되겠다고 결심한 그 순간 노란 황금 들판에 불어오던 바람과 같은 바람이 주인공의 화실 창문을 펄럭이게 하고 나뭇잎을 눈부시게 흔들고 주인공은 자신만의 새로운 아트 기법을 발견해낸다.
그는 그림으로 자신을 풀어내면서,  부업으로 하는 청소부일조차 즐겁게하고 , 유산을 거듭하던 아내가 아이를 갖게 되는 등 (임신을 알리는 이 장면이 아름다웠다. 계단 위에서 아파트 문을 열고 슬립 차림의 아내가 기뻐하며 임신이 4개월을 넘었음을 알리는.... 이 장면을 사진으로 찍어 그림을 그린다. ), 삶 전체가 생명력에 넘치는 환희로 가득차게 되고 그의 그림은 갤러리에 걸리고 성공하게 된다. 

주인공은 끝내 이 장인이 자기 숙모를 죽게 한지를 모르지만 장인은 주인공이 사진을 카피하여 그린 그림들에서 사위가 그 때 한발 늦게 자신의 병원으로 숙모를 찾아왔던 그 어린 소년인 줄 알게된다.
그런데 영화는 여기서 권선징악의 정의 실현을 하지 않고 그냥 끝을 낸다. 그 점이 이 영화의 매력이기도 한거 같다. 

악인인 장인은 진정한 사랑을 맺는 관계 하나 없이, 아내와  딸 조차도 진정 사랑하지 못하며, 부와 성공을 가졌지만, 한편으로는 자신의 과거가 밝혀지는 것을 두려워하며 떨며 살아간다. 그의 삶 자체, 박제된거 같은 삶이 그가 받는 형벌같았다. 
멋진 휴양지의 가장 사진 잘 나오는 장소에서 좋은 구도로 찍은 그 사진들이 주는 느낌, 달력 사진 같은 그 느낌이 그의 삶의 저주를 말해주는 거 같았다. 그 사진들은 주인공이 개발한 기법, 사진을 복사하듯 그려 재구성한 그림이 주는 느낌과 얼마나 다른지....
그렇게 박제된 삶, 자신만의 개성과 독특함이 없고 가슴뜀이 없는 삶 밖에 살 줄 모르는 그의 삶 자체가 이미 받을 벌을 다 받는 삶이구나 하는 느낌이 있었다. 겉치레와 껍데기만 있는 삶의 공허함.

반면 젊은 예술가 부부의 삶은 생명력 넘치고 아름다웠고  세상에 대한 원망이나 한탄도 없이 그 장인조차도 심히 미워하지도 않고 그냥 본인들에게 주어진 시대의 삶을 서툰 몸짓으로 어설픈 듯 하면서도 잘 살아내고 서로 사랑하며 자기 자신에게 충실하며 성공하며 살아가는데 이들이 창출해내는 삶의 코아 밸류를 그 누구도 다치게 하지 못하는 거 같다. 그 장인도, 어지러운 시대도 그 어떤 것도.....그것이 이 영화 식의 권선징악이 아닐까싶다. 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슬퍼하거나 노여워하지 않고 자기를 찾아가고 사랑을 하며 서로에게 영향을 끼치고 기뻐하며 사는 것....


2019년 3월 11일 월요일

밴쟈민 프랭클린식 신앙생활

Image result for 벤자민 프랭클린 13덕목 차트

밴쟈민 프랭클린은 자신을 크리스찬이라고 소개했고 하나님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었다고 한다.

존 번연의 천로역정을 12세에 읽고, 라틴어로 성경을 읽는 등 신앙의 단단한 토대는 갖고 있었지만 주일예배를 성실히 참석하는 신앙인은 아니었던 거 같다.
그런데 그는 자신의 발명품에 특허를 신청하지 않고  하나님께서 비와 해를 골고루 모든 사람에게 주듯, 누구나 자신의 발명품의 혜택을 누리도록 하는 등, 그의 생활 원칙들은 신앙적이었다.
20살부터 13가지의 덕목을 정하고 매일매일 항목별로 덕목을 지켰는지 체크하는 생활을 50여년해왔다는 것은 유명하다.

그의 생활의 훈련을 보며 요즘 보편화 되어있는 큐티의 신앙생활훈련이 과연 정답일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

큐티를 통해 하나님꼐서 주시는 말씀은 매일매일 본문 말씀에 따라 바뀐다. 
어제 정직에 대한 깨달음이 있었다면 오늘은 믿음, 내일은 용서 이런식으로 확확 바뀐다.
따라서 내가 그 말씀대로 잘 살고 있는지를 체크하며 훈련해나가기가 어려운 것도 사실이다.
1년에 365가지 다른 메세지를 팔로우업할 수는 없으니까....
통독과 큐티로 다른 메세지를 받고 주일예배에서 받는 말씀은 또 다르고 하루에도 몇가지 쏟아져 들어오는 메세지 속에서 뭐하나 제대로 하는 건 없이 정신을 잃게된다. 

밴쟈민 프랭클린은 하나님에 대해 믿는 믿음에 대하여 나름 정리하고 그 믿음을 갇고 살아가는 신자로서의 생활 덕목을 13가지로 압축 정리하여 매일매일 자신이 얼마나 그 덕목들을 실천해가고 있는지를 체크하며 일일우일신 한 것이다 


이 방법이 나의 생활을 신자답게 살도록하고 나은 삶을 살아가도록 하는데에 효과적일 거 같은 생각이 든다.

밴쟈민 프랭클린이 10 10 10을 했는지는 모르겠다. 매일 기도하고 매일 말씀을 보았는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그는 삶의 훈련속에서 하나님 뜻에 맞게 살려고 엄격하게 자신을 하나님의 사람으로 단련했고 그의 삶을 통하여 풍성한 열매들을 많이 거둔 것은 분명하다.
매일 13항목을 체크하면서 특별히 일주일에 한 덕목을 집중하여 훈련하여 일년에 4번 반복하였다고 한다. 그러기를 50년을 한 것.

어떤 분이 폐북에 이런 글을 올렸다.

"나를 만든 엄마를 사랑한다고 아침에도 점심에도 저녁에도 엄마가 한 말을 어떻게 지키고 살까?를 생각하고 , 뭘로 엄마가 기쁘게 해드릴까?를 묵상하고 고민하는 걸로만 바쁘다면 엄마는 그 자식을 자랑스러워할까 모르겠다.
염마는 그저 자식이 엄마의 사랑을 맘에 품고 집 바깥으로 나가서 맘껏 세상을 보고 다른 사람을 사랑하고 맛있는 것 먹고 마시며 여행도 많이 가보고 좋은 친구들 많이 사귀고 시집 장가 잘 가서 행복하게 살고 자식 낳아서 받은 사랑 또 전해주다가 힘들어지면 내 품으로 잠시 와서 위로도 받고 또 나가서 대견하게 어려운 이웃을 돌보고 멋잇게 살기를 바라실 거 같은데 말이다.
사랑하셔서 나를 만든 그분께선 우리보고 좀 집밖으로 나가라는데 우리는 궅이 같이 있고 싶다고 품으로 품으로 파고드는 삶을 사는 건 아닌지 모르겠다."

혹시나 우리가 하고 있는 큐티가 집 밖으로 못나가고 엄마 품만 자꾸 파고드는 것은 아닌가... 

밴자민 프랭클린을 보니 엄마가 가르쳐준 중요한 덕목들 맘에 품고서 그 뜻대로 집 나가서 멋지게 사는 자랑스러운 아들 같다. 

(링컨과 비교해보면 밴자민 프랭클린은 그의 삶에서 실용주의 적인 면모가 강하고, 성경에서 실생활에 필요한 부분을 뽑아내어 계몽주의적으로 당시 시대 상황에 맞게 자신과 사회를 바꾸어 가는 측면이 강하므로,  성경을 진리로 받아들이되 생활 규범과 윤리의 측면으로보고 그래서 영성과 하나님을 개인적으로 인격적으로 경험하는 면모가 좀 부족한 듯한 생각도 든다.

나 같은 범인은 성경책 하루만 안 보아도 하나님께로부터 멀어지는데 그는 하나님에 대한 믿음이 확고부동하였다고하니 조나단 애드워드조차 되새기고 되새겼던 하나님에 대한 믿음 부분이 믿음의 은사로 주어져서 그 부분을 되새길 필요없이 자신을 단련하고 훈련하는데 집중한 듯도 하고......그런 믿음을 갖게 한 어렸을 때의 신양교육 그 부분이 어쩌면 내게 더 필요한 부분일수도 있겠다. 그것이 있었기에 13덕목을 지키려는 생활을 할 수 있었을 것이기에....부족한 부분을 점으로 표시하고 아무 점도 없이 깨끗한 퍼펙트한 날을 향해 정진했다고 한다.
암튼 도전이 되기에 큐티식 신앙훈련에 벤자민 프랭클린식 인격과 실생활의 훈련도 어느 정도 도입하여 함께 해야할거 같다는 결론이다. 하루 중 말씀과 기도의 시간이 너무 지나치게 긴 것도 그닥 바람직한 거 같지는 않다. ) 

그의 13가지 덕목은 


1. 절제 : 배부르도록 먹지 마라. 취하도록 마시지 마라.

Temperance : Eat not to dullness; drink not to elevation.

2. 침묵 : 자타에 이익을 주는 말만을 하고, 하찮은 대화는 피하라.

Silence : Speak not but what may benefit others or yourself; avoid trifling conversation.

3. 질서 : 모든 물건은 제자리에 두라. 일은 모두 때를 정해서 하라.

Order : Let all your things have their places; let each part of your business have its time.

4. 결단 : 해야 할 일은 결심하며, 게을리하지 말고 실행하라.

Resolution : Resolve to perform what you ought; perform without fail what you resolve.

5. 절약 : 자타에 이익을 주는 일에 돈을 사용하되, 낭비하지 마라.

Frugality : Make no expense but to do good to others or yourself; that is, waste nothing.

6. 근면 : 시간을 낭비하지 마라. 유익한 일에 종사하고 무용한 행위는 끊어버려라.

Industry : Lose no time; be always employed in something useful; cut off all unnecessary
actions.

7. 진실 : 사람을 속여 헤치지 마라. 모든 언행은 공정하게 하라.

Sincerity : Use no hurtful deceit; think innocently and justly; speak accordingly.

8. 정의 : 남에게 해를 주지 않으며 해로운 일을 해서도 안 된다.

Justice : Wrong none by doing injuries; or omitting the benefits that are your duty.

9. 중용 : 극단을 피하라. 내게 죄가 있다고 생각하거든 남의 비난과 불법을 참으라.

Moderation : Avoid extremes; forebear resenting injuries so much as you think deserve.

10. 청결 : 신체. 의복, 주택에 불결한 흔적을 남기지 마라.

Cleanliness : Tolerate no uncleanliness in body, clothes, or habitation.

11. 침착 : 사소한 일, 보통 있는 일, 피할 수 없는 일에 침착함을 잃지 마라.

Tranquility : Be not disturbed at trifles or at accidents common or unavoidable.

12. 순결 : 건강과 자손을 위해서만 성교를 하라. 아둔해지거나 허약해지거나 자타의 평화나 평판을 해지치 말라.

Chastity : Rarely use venery but for health or offspring, never to dullness, weakness, or the injury of your own or another's peace or reputation.

13. 겸손 : 예수와 소크라테스를 본받으라.

Humility : Imitate Jesus and Socrates.


그의 신앙에 대하여는 이렇게 인터뷰 형식으로 정리해둔 것을 가드피아에서 보았다. 옮겨본다.


Q7. 항상 자신을 크리스천이라고 소개하셨다고 들었습니다?


A7. 저는 기본적으로 가정에서 투철한 신앙 교육을 받으며 자랐습니다. 아버지께서는 가난했지만 그에 굴하지 않는 품위와 경건한 생활을 추구하시는 분이었죠. 또한 제 인생의 항로를 바꾼 여러 책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존 번연의 ‘천로역정’은 겨우 12살에 읽었지만 제게 확고한 하나님을 향한 믿음을 심어주었습니다. 아, 그리고 고작 1년 배웠을 뿐인 라틴어로 성경을 별 어려움 없이 읽을 수 있었다는 점도 커다란 작용을 했지요.
저는 신학에 대해 잘 모릅니다. 사실 별로 관심이 없다고 하는 편이 맞겠군요. 그러나 저는 하나님이 존재하신 다는 것, 하나님이 이 세계를 창조하고 스스로의 섭리에 따라 세계를 다스리고 계시다는 것, 하나님의 마음에 가장 잘 들어맞는 봉사는 사람에게 선을 베푸는 것이고 인간의 영혼은 영원 불멸하다는 것, 그리고 현세 내지는 내세에서 모든 죄를 심판 받게 될 것이고 반대로 덕행은 보답을 받는 다는 것, 그러한 부분에 대해서는 맹세코 단 한 번도 의심을 품은 적이 없었습니다. 저는 이것이야말로 종교의 본질이라고 생각합니다.
슬프게도, 당시에는 사도 바울만큼 그리스도를 부르짖는 인상 깊은 설교자가 없었던 때였습니다. 설교자들은 고작 하나님의 종인 목사에게 경의를 표해야 한다는 위주의 설교를 마치 유행처럼 하곤 했습니다. 저는 삶에 밀접하게 관련하시는 하나님에 대해 조금 더 듣고 싶었지만 결국은 설교자의 설교가 아닌 제가 읽는 성경에서 그 하나님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비록 매 주일마다 교회에 열심히 출석해 설교를 듣는 신앙은 아니었을지언정, 저는 항상 당당하게 크리스천이라 말하곤 했는데, 저는 하나님을 만났고, 그 하나님을 믿어 의심치 않는 하나님의 사람이라는 확신이 제 안에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2019년 3월 5일 화요일

굴밥

준비에 10분 걸리는 초간단 굴밥.
쌀을 씻어 불리고 무우 채썰어넣고 굴 올리고 표고버섯 말린거 씻어서 넣어 밥을 지으면 끝.
물은 불린쌀 높이 이상 넣으면 질어지기 쉬우므로 물조절이 젤로 어렵다면 어렵고 솥은 돌솥이나 바닥이 두꺼운걸 사용하는게 좋구요.
양념장 만들어서 비벼먹으면 맛납니다.
저는 그냥 위에 김 뿌리고 참기름 넣어 먹었어요. 그도 맛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