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9월 17일 월요일

막내 대학...그 이후



막내까지 대학을 보냈다.
나의 마더후드에 큰 변화가 왔다.

시간이  많이 남는다
3시경의 시간에 맞춰 집으로 달려와야하던, 줌마렐라들 마술이 풀리는 그 시간에 얽매이지 않게 되었다. 

특히 요리 시간이 많이 줄었다. 울 부부는 먹는거 별로 따지지 않고 별스럽지 않아서 큰 부담이 없다.
평생 요리를 즐겁게 하기보다는 해야하니까 해왔는데 이젠 좀 해방된 느낌이다.

그래도
거실의 가장 중심, 큰 사각탁자 위에 예쁜 걸로 장식하기 보다는 큰 애가 9살 무렵 초등생일때 동생들과 함께 만들어준 이 앞치마로 장식한다.
아이들이 엄마를 전적으로 믿고 따르고 사랑해주던 시절. 마더스 데이에 고사리 손들을 물감으로 꼭꼭 찍어 이 앞치마를 만들어 주었다.
이 앞치마를 보고 있노하면 그 시절이 생각난다.
엄마가 없어지면 세상을 잃은 듯 하던 그 꼬마들....

아이들에게는 엄마는 엄마가 만들어준 음식들과 연결되어 있고 생명을 주던 엄마의 음식들은 집떠난 아이들에게 언제나 그리움이다. 
이 앞치마를 보며 나로 인해 세상에 태어났기에 내가 먹이며 입히며 사람꼴을 만들고 책임을 다하던 그 시절의 엄마됨의 모습을 되새기고 싶다. 
아이들 잠시  돌아와 머무를 때면 좀 귀찮고 꾀가 나더라도 이 앞치마 함 쳐다보며 그때 그 마음으로 따뜻한 밥을 짓고 국을 끓이리라 생각해본다.

덧:
아래 그림은 첫아이가 2살 반 무렵그린 그림이다. 
이 때 나는 울 아이가 천재화가인 줄 알았다. ㅋㅋ



2018년 9월 13일 목요일

웬디스 공짜 햄버거/ 네셔널 햄버거 데이 9/18




네셔널 데이가 넘 많고 이런 날은 딜이 많이 뜨네요.
이용해본 것이 립스틱 데이. 저번에 뮤지엄 데이 소개했구요, 이번엔 햄버거 데이.
아마도 이즈음해서 햄버거 딜이 많이 뜰거예요.
웬디스는 앱을 처음 다운 받아 사용하는 사람들을 위한 딜을 내놓았어요.
빅맥 사이즈만한  햄버거를 하루에 하나씩 9월달 내내 프리로 먹을 수 있다고 하네요.
그런데 뭐든 하나 주문해야 햄버거를 하나 공짜로 준다고 하네요.
우선 앱을 다운 받아 쿠폰 누르고 뜬 번호를 보여주면 된다고 합니다.
지금 스몰 프로스티 하나가 50센트. 그거 주문하고 햄버거 받아서 9월달 내내 먹으면 살찌겠죠?
모임을 웬디스에서 해야겠어요.
저는 웬디스 통감자 구이 좋아해요.
샐러드도 신선하고 맛있다고 하네요.
스파이시 치킨 버거도 맛있구요.
웬디스, 요즘 유리 건물로 멋지게 지어 놓은 곳도 많던데 함 출동해야겠네요.

2018년 9월 9일 일요일

맥코넬 밀 주립 공원 ( McConnellsMill State Park)

피츠버그 북쪽 동네에 사는 저희집에서는 40분도 채 안걸리는 곳에위치한 주랍 공원. 하이웨이 엑싯 나와서 오른쪽은 모레인 파크 쪽이고 왼쪽으로 가면 이 파크가 나와요.
호수를 끼고 자전거 타기나 걷기에 좋은 모레인 파크와 달리 이 파크는 산을 타고 흐르는 강 옆으로 난 길을 하이킹하기좋게 되어있어요.
맥코넬 밀, 방앗간은 옛날 모습대로 잘 보전되어있어요.
입장료는 없이 프린데 관람 시간이 정해져 있고 설명해주는 시간도 정해져 있어요.
아주 옛날에 한번 왔던 곳인데그때는 문이 닫혀서 못 들어갔던 기억이 있네요.
강의 상류 쪽으로 난 트레일과 하류 쪽으로 난 트레일을  걸어보았믄데 상류 쪽은 길 살짝 험하면서 한국 산 오르는 기분 나요.두사람이 나란히는 못가는 트레일이예요.
하류쪽으로 난 트레일은 보통의 파크 트레일처럼 더넓고 아이들과도 많이들 걷더라구요.  이 길은 경고문은 더 험하게 써있었지만 조금만 걷다 돌아와서 인지 초입부분은 쉬운 산책길이었어요.
방앗간앞까지 차로 갈수있게 길있고 파킹 공간도 있어요. 도시락 싸갖고 와서 테이블에서 먹기도 하고 그러더라구요. 그렇지만 공간은 좁아요.차도 몇대 못 대고 테이블도 한두개.
저희는 주소를 넣고 찾아가기를 방앗간쪽이 아니라 이 파크의 메인 피크닉 에어리어로 갔어요. Kildoo Picnic Area 로 지도에 표시되어 있는 곳이예요. 거기의 큰파킹랏에 차를대고 화장실 뒤편으로 난 트레일을 따라 계단을 한참 내려가서 이 방앗간으로 갔어요. 한두시간 하이킹 마치고 돌아올 때는그계단이  엄청 길게느껴지더라는.....파빌리용에있는 전기 아울렛에 물주전자 꽂아 물끓여서 가져간 컵라면 먹었어요. 꿀맛~~
이 파크에서 20여분 더 북쪽으로 올라가면그로브시티 아울렛 있어요.
운동하면서 볼거리도 있어서 가볼만한 파크 입니다.
가을에 단풍 들면 더 예쁠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