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4월 19일 목요일

뉴욕 나들이 5 : 뉴저지 킹스파, ktown의 ktown spa

이번엔 처음으로 뉴저지의 킹스파에 가서 셔틀을 이용하여 맨하탄에 들어가 보았어요.
뉴저지 킹스파까지는 운전하여 6시간 정도 걸리더라구요.
일단 위치 확인 후 차로 10분 이내에 위치한 백정 강호동 음식점에서 저녁 먹었는데 맛났어요.  그 밑에 노래방 있던데 가진 않았고....
킹스파 찜질방은 디씨의 찜질방처럼 단층으로 넓은 건물이 아니라 위로 몇층씩 올라가는 구조라 좀 답답했어요. 의자등 시설물도 영 답답한 스타일이고.....탕안의 구조도 별로고....
디씨의 찜질방이 훨 낫더라구요.
샴푸 린스 비누 구비되어있고 큰타올과 작은타올 각각 하나 줍니다.
차는 발레 파킹을 하게 되어 있구요.
그루폰에서 할인해서 35불에 표를 샀구요. 자는 비용으로 10불 더 추가 되었어요.
처음으로 찜질방에서 자는 경험이었는데 2시간 마다 깨게 되더라구요. 시끄럽거나 위험하거나 그렇지는 않았는데 바닥이 마루 바닥 같이 딱딱한 곳이 익숙지 않아서리...알람 없이 일찍 일어나려니 그도 신경쓰였고....
자는 동안 폰은 폰을 넣어서 차지를 하는 작은 금고처럼 생긴 부스가 있어서 넣어두고 비밀번호를 눌러 문을 열고 닫게 되어있어 밤새 차지했어요.
아침 7시반에 맨하탄 한인타운으로 나가는 셔틀이 있었고 그 다음은 11시 출발이라 좀 늦더라구요.
7시반 걸 타느라 일찍 체크아웃하고 나왔어요.
맨하탄까지는 1시간 정도 걸렸어요.
일인당 5불 정도 요금 냈고..
맨하탄에서 아침 먹고 볼일 보고 놀다가 오후 2시 출발하는 셔틀 타고 다시 찜질방으로 돌아왔는데 이때는 10불 냈어요.
이렇게 찜질방을 나와서 체크아웃 이후에 셔틀을 이용한 경우는 요금을 내야하지만 맨하탄에서 찜질방을 가기 위하여 셔틀을 이용하는 경우는 찜질방 티켓을 구입한 걸 보여주면 무료로 탈수 있다고 하네요.
찜질방에 돌와와서는 발레파킹한 차를 팁 조금 주고 찾아서 바로 피츠버그로 돌아왔어요.
가장 짧고 저렴하게 뉴욕 여행을 한 경험이었어요.
메가 버스 타고 가서 놀다가 찜질방에 셔틀타고 가서 자고 다시 셔틀 타고 맨하탄 나와 놀고 하는 식으로 며칠 놀다가 메가버스 타고 돌아온다는 경험담도 들었는데 그것도 한 방법이겠더라구요.
다만 걱정은 맨하탄에서 셔틀 기다리다가 너무 사람이 많으면 어쪄는지가 궁금하더라구요. 탑승권 예약하는 것도 아닌데...
일찍 와서 줄 서는 것이 좋겠더라구요.
뉴욕 대사관에서 볼일 볼게 있다거나 공연을 꼭 보고 싶어서 잛게 머무르거나 그렇게 볼일 있어 갈 때 저렴하게 신속히 갔다올 수 있는 방법인 거 같아요. 한인타운 위주로 먹고 놀고 싶다면 가장 효율적으로 이동 시간 줄이며 다녀올 수 있는 방법인 거 같아요. 차 파킹도 따로 비용 들지 않아서 좋구요. 오는 길에 킹스파에서 가까운 한아름 들러 장보고 오기도 좋구요.

킹스파 다녀온 얘기로 수다를 떨다가 맨하탄 한인타운에도 찜질방이 있다는 새로운 정보를 알게 되었어요. ktown spa 라는 곳은 뚜레주르 맞은편에 있다고 하네요.
입장료는 다소 비싼 50불인데 메가 버스를 이용할 경우 27가에서 내리니까 32가 까지 걸어서 오면 되니까 이용이 아주 편리하네요. 돌아갈때도 매가버스 스테이션까지 전철 이용해도 되고 하이워크 이용하여 걸어도 되니까 더욱 편리하네요. 내부를 인터넷으로 보니 새로 지어 깨끗하고 트인 공간이 중간에 있어서 이용하기 편해보이네요.


새로 생긴 맥시칸 레스토랑, Emiliano's

와우. 출입문이 일단 무슨 성문 여는 듯 묵직한 것이 지금까지 보던 토속적인 시골풍의 멕시칸 레스토랑이  아니라 성주의 집안에 초대받은 듯한 실내장식이 멋진 레스토랑이예요. 그런데 가격은 저렴.
특히 런치 메뉴 싸고 스피디하고...

아직 직원들이 잘 자리잡지 않았는지 서비스는 원활하지 않았지만 전 분위기 좋은 식당 좋아하는지라 좋았어요. 음식도 괜찮았구요.






2018년 4월 7일 토요일

크리스 탐린 가스펠송 가수 공연

크리스 탐린은 유명한 크리스챤 송 라이터이자 가수인데요 2년에 한번씩 피츠버그에 공연 옵니다.

아이들은 유스 아이들과 함께 공연을 몇번 갔었는데 저희는 팝 콘서트 같은 그런 공연장 분위기, 시끄러운거,  그리고 파킹하고 찾아가는 수고 그런 것들이 선뜻 내키지 않았는데 가보신 어른 친구가 좋다고 같이 가자고 하여 믿고 가보았는데 정말 좋더라구요. 

음향 파워나 콘서트 오거나이즈 등은 팝콘서트 수준인데요 분위기는 크리스챤 콘서트라 지나치게 과열되는 분위기 아니고 조용한 송 할때는 앉아서, 또 화면과 말씀에 잠시 집중하는 시간도 있었고....뜨거운 찬양 부를때는 서서 손 올리고 발구르며 싱어롱하고 그러는 분위기....주변 둘러보니 연세 많으신 분들도 많더라구요. 그리고 가사를 화면 젤 위에 띄워 주어서 그게 일단 넘 좋았어요. 따라 부르기도 좋고 찬양 이해하기도 좋구요.

나오는 싱어들의 하트에도 하나님에 대한 찬양이 깊이 있어서 최고의 악기연주와 음향 시설 가운데 그들의 찬양을 감동으로 듣기도 하다가 또 함께 따라 부르며 온 회중이 함께 찬양드리며 하나님을 높이는.... 그런 기대했던 힐링이 있더라구요.
크리스탐린 이외에도 유명한 싱어들 몇몇이 함께했는데 다들 색깔이 다르고....그도 좋았어요. 그래도 탐린의 노래에는 탁월함이 있었어요. 키가 작은 편이고 표정이 어린아이 같이 밝아서 살짝 늙은 해피한 엘프 같다고 울큰딸이 평했었는데....
이 분 40대인데 더 늙어서 공연 못하기 전에 자주 봐야겠다는 생각이....


노래 스탈이 우리 같은 올드 패션 취향에 맞으면서도 사람 자체가 밝고 선해 보여서 좋더라구요. 사실 가보니 이 공연은 청소년이 아니라 중장년 어른을 타겟으로 하는 공연이더라구요. 관중도 그랬구요. 2년 후가 기다려지네요.


글고 아래 포스터의 킴 이라는 여자분 싱어. 가창력 끝내줬어요. 중저음이 좀 약한데 고음은 정말 파워풀. 안경쓴 남자분도 유명한 분. 노래 스탈 가사들이 좀더 지식인풍으로 달라요. 더 소형 콘서트에 어울릴거 같은....옆으로 사진 찍힌 흑인 혼혈 가수는 가성을 써서 부르구요. 스페인어로 부르는 라틴 아메리카 출신도 있었고.... 다들 색깔이 달라서 또 좋더라구요.